“논의도 안 한다는 한국당 너무해” 민주당 우원식 ‘눈물’


"대선 끝났으면 최소한의 협조해야…뒷짐 진 국민의당에 섭섭"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를 발표하던 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중심'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자유한국당이 강하게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정권교체를 인정하지 않는 것이고 대선 불복이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이날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합의문 채택이 불발된 뒤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시기에 가장 필요한 대통령의 첫 공약이기도 하고 국민의 절박한 요구인 추경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정말 국정운영을 마비시키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대표는 그러면서 "합의문에 '추경은 계속 논의한다'라고 문구를 정리했는데 자유한국당이 '논의도 하지 못한다.

아예 문구를 빼자'라고 이야기를 했다"며 "'추경은 국회에서 논의하고 또 심사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해봐야 할 것 아닌가, 합의에 나선 이유는 바로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해보려고 하는 것이다'며 누누이 설명해도 (자유한국당이) 안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가 추경 심사도 아니고 논의도 못 한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다"며 "자유한국당은 '국정농단당'이고 나라를 마비시켰던 당 아닌가. 대선이 끝났으면 최소한 협조를 해야지 추경 논의조차 막으려고 한다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또 "국민의당에도 섭섭하다"며 "그런(추경) 논의가 있으면 옆에서 도와주셔야지, '추경 왜 못하냐'라고 하면서 도와줘야지"하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를 발표하던 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너무 그냥 그렇게 뒷짐 지고 있고 (그러면) 국회의 이 어려운 논의를 어떻게 돌파해가겠나"며 "4당이 뜻이 맞는 부분이 있으면 얘기해주고 도저히 안되는 부분은 논쟁도 하면서 해야 하는데, 본인들도 하자고 말은 하면서 쟁점이 붙어서 합의가 깨지는 지경인데 아무 소리 안 하고 있는 게 섭섭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대대표는 이어 "제가 정말 한 달 동안"이라고 말하고선 감정이 북받쳐오는 듯 눈시울이 불어져 손으로 눈가를 훔쳤다. 떨리는 목소리에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기도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추경을 거부하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 논의를 할 것이냐'는 물음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판단할 일"이라며 "저희는 추경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 국민에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과 논의하고 상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를 발표하던 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 원대대표는 또 "협치가 끝날 때까지 끝이 아니라 생각하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전화하고, 정말 발품 팔면서 했는데 을도 이런 을이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간담회에 함께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법엔 추경이든 정조법이든 절차가 다 규정돼 있다"며 "그 절차는 법이나 예산이 올라오면 심사하도록 하는데 상임위의 책무로 규정된 것이 아닌가"며 "그 책무를 거부하겠다는 건데 그러면 의원직을 내려놓든지 해야는 것 아닌가"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하고 국회 정상화 합의문 채택을 시도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20 13:14:52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