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젊은 대기업 총수들, 골목 들어와 경쟁말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email protected]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최근 몇 년간 한국의 젊은 대기업 총수들이 한 일이 별로 떠오르지 않는데 굳이 떠올리자면 골목상권 침범이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대기업 총수들께 간곡한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자는 대기업 총수들에게 "좀 더 넓은 글로벌 세상에 가서 경쟁하시고 너무 골목으로 들어와서 경쟁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그렇게 되도록 저희도 지원하겠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합쇼핑몰 입지·영업 제한' 공약에 대한 견해로는 "그뿐만 아니라 총리실이나 중소상인을 보호하는 부처에서 대통령 말씀보다 훨씬 더 세밀한 면을 들여다보면 좋겠다"며 "약자들이 작은 디테일에서 피해를 보는 게 아닌가.

그런 것들을 살피는 세심한 정부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지사 시절에는 '중소상인이 우려하는 정책을 추진한 게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의 지적에는 "처음부터 철이 들었더라면 좋았을 텐데 일하면서 알게 됐다"고 인정했다.

그는 또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기관으로 격상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게 맞느냐는 질의에 "그렇다"면서 "아마 국정기획자문위에서 마련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2 11:59:51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