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유가족 품에 안은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린 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18일 광주 5·18 국립묘지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우렁차게 울려 퍼졌다. 이명박 정부에서 제창이 합창곡이 되었다가 다시 9년 만에 모두 일어서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바뀐 것이다. 이날 오전 열린 기념식에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약속한 문 대통령은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을 껴안고 그간의 상처를 위로했다.

광주=배우한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 등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한편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오른쪽 둘째)은 입을 다물고 있다.광주=배우한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을 껴안고 위로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작성일 2017-10-17 17:34:52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