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사 미사일은 무수단 개량형


조선중앙통신 “최대 고도 2,111km”


지난달 열병식 등장했던 신형 ICBM


괌 사정권에서 알래스카로 확장









북한이 14일 신형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12형'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상에서 발사된 직후 공중으로 솟아오르는 화성-12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은 14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신형 지대지 중장거리 탄도미사일을 ‘화성-12형’이라고 소개하고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북한 열병식에서 등장했던 신형 미사일로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무수단 개량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로켓 연구부분의 과학자, 기술자들은 14일 새로 개발한 지상대지상(지대지) 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발사는 위력이 강한 대형중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새 형(신형)의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의 전술 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주변국가들의 안전을 고려해 최대 고각 발사 체제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 미사일은 예정된 비행궤도에 따라 최대정점 고도 2,111.5km까지 상승 비행했으며, 787km를 날아가 공해상의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북한은 주장했다. 이는 전날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쏜 미사일이 700km를 비행해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발표한 것은 물론 일본 방위성이 북한 미사일 최고 고도가 2,000km 이상이라고 발표한 것과 일치하는 데이터다.

이번 미사일은 지난달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을 기념해 열린 열병식에서 공개됐던 14개의 바퀴(7축)가 달린 이동형 차량에 실렸던 미사일로 정부 당국은 평가하고 있다. 사거리 3,000~3,500km로 미국 괌 기지를 사정권에 뒀던 무수단을 개량해 알래스카까지 사정거리를 넓힌 것이다.

북한은 또 이번 시험 발사를 통해 "미사일의 유도 및 안정화 체계, 구조 체계, 가압 체계, 검열 및 발사 체계 등 모든 기술적 특성이 완전히 확증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가혹한 재돌입 환경 속에서 조종전투부의 말기 유도 특성과 핵탄두 폭발체계의 동작 정확성을 확증했다"고 밝혔다. ICBM 개발의 난제로 지적됐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이 이번 시험 발사에서 검증됐다고 주장한 것이다.

조영빈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4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