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서 군 출신으로... 안보라인 인선에 변수 되나

북 도발로 靑 외교안보 인선 속도


이번 주 초에 인선 완료될 듯


안보실장에 문정인ㆍ정의용 유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만인 14일 탄도미사일을 전격 발사함에 따라 다소 지연됐던 청와대 안보라인 인선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최 직후 “외교안보실 인선을 가장 빠른 시간 안에 마무리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인선이 급하지만 중요하기 때문에 신중의 신중을 구하고 있다”며 막판 고심을 거듭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로 제기된 안보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안보실 진용이 늦어도 이번 주 초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안보 분야 수장 격인 국가안보실장에는 민간 출신이 유력하다. 박근혜 정부에서 김장수ㆍ김관진으로 이어지는 군 출신이 안보실장을 맡아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다 보니 안보 대응만 강조돼 외교 위기를 불렀다는 평가가 많았기 때문이다. 북핵 문제를 비롯한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복합적인 외교적 대응이 중요한 만큼 군 출신 보다는 전략적이고 유연한 사고를 할 수 있는 민간 출신 수장이 적합하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대북 및 외교정책의 기틀을 마련한 캠프 인사들도 주로 직업외교관과 교수 등 민간 출신에 집중돼 있다.

이에 따라 막바지 검증 단계에 와 있는 외교안보실장에는 김대중ㆍ노무현 정부의 대외정책에 깊이 관여해온 문정인 연세대 명예 특임교수와 문재인 캠프의 외교정책 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단장을 맡았던 정의용 전 주 제네바대사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다만 거듭된 북한 미사일 도발 등 긴박한 안보 위기 상황에 따른 국민적 불안감을 불식시키기 위해 군 출신으로 기류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 국방부 장관 후보군에도 오르내리고 있는 육군 제3군사령관 출신 백군기 전 의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황기철 전 해군참모총장 등이 안보실장에 오를 수 있다. 안보실 1 ㆍ2 차장의 경우 안보실장의 성격에 따라 이를 보완하는 형식으로 인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헌법 절차상 국무총리의 제청이 필요한 국방부ㆍ외교부ㆍ통일부 장관 등 내각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뒤 발표될 전망이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4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