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대화 열어두되 도발엔 단호히 대응”








문재인(맨 오른쪽)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북한 미사일 대응 NSC 주재


“정부 출범 며칠 안돼 무모한 도발, 깊은 유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한반도와 국제평화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한민국 신정부가 출범한지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의 도발을 감행한 것에 깊은 유감과 함께 경고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소집하고 오전 8시부터 약 20분간 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NSC회의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개최됐다.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한민구 국방부장관, 윤병세 외교부장관, 홍용표 통일부장관, 이병호 국정원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참석했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윤 수석이 배석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에 관련 결의의 완벽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로 우리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도발이 대한민국 신정부가 출범한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하며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군(軍)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어떠한 군사도발에 대해서도 대응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기를 당부하는 한편, 외교당국에는 미국 등 우방국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각 부처도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업무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충실을 기하며 북한의 도발로 발생가능한 위기를 철저히 관리해 국민이 안심하며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 이후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 화상으로 상황을 보고했고, 이어 이병호 국정원장, 한민구 국방부장관, 윤병세 외교부장관, 홍영표 통일부장관이 부처별 대응방안을 차례로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서 “북한과의 대화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한의 태도변화가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우리군의 한국형 삼축체계 구축 등 북한의 도발에 대한 억제력을 빠른 시일 내 강화해 나가기 바란다”며 특히 한국형 미사일방어체제(KAMD) 추진 상황을 점검해 속도를 높이도록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을 향해서도 “새 정부가 북한의 도발을 인지하고 빠르게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 신속하고 단호히 대응하고 있는 만큼 새 정부의 조치를 믿고 안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작성일 2017-10-13 15:43:28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