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와 함께 한 홍준표, “친북좌파 집권 막아내자”


“반대편 동내 사전 투표 엄청나”


영ㆍ호남 지역 감정 부추겨


대전에선 JP언급하며 표심몰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팩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대전∙ 천안 등 경부선 상행선 유세를 가진 뒤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 마지막 유세를 펼쳤다.



홍 후보 측은 22일간의 선거운동 기간 동안 전국 88곳, 총 10,000㎞를 이동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했던 태극기 집회의 상징적 장소인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가진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이 나라를 친북좌파한테 줄 것인가, 자유대한민국 세력에게 줄 것인가 하는 체제 선택의 전쟁”이라며 “그 전쟁에서 내일 우리가 이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문 앞을 가득 메운 시민들에게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가장 강력한 안보 대통령이 꼭 되겠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시민들과 함께 보수 세력의 대표곡이 된 ‘아! 대한민국’을 합창하며 유세를 마무리했다. 홍 후보는 유세가 끝난 뒤에도 밤 늦게까지 강남역과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나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역에서 첫 유세를 갖기에 앞서 “안보는 박정이 대장에게, 노동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에게 맡길 것”이라며 예비 내각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이어 부산 유세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부산ㆍ경남 민심을 ‘패륜집단 결집’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자기 안 찍는다고 패륜집단이라고 하는 그런 못된 놈이 어디 있냐”고 공세를 퍼부었다.

홍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보수의 심장인 대구를 찾은 자리에선 “TK(대구∙경북)에 박근혜는 가고 홍준표가 있다. 홍준표를 중심으로 뭉치자”고 호소했다. 그는 “홍준표가 대통령이 되면 박근혜의 억울함이 없어진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홍도야 울지 마라’를 부르며 유세 분위기를 띄웠다. 홍 후보는 이 곡에 대해 “대구∙경북(TK) 보수의 심장인 대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해 울고 있는 민심을 달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홍 후보는 아울러 높은 사전투표 투표율을 기록한 호남 지역을 겨냥해 “지난번에 보니까 (대구가) 사전투표를 많이 안 했다. 반대편에 있는 그 동네는 사전 투표 엄청나게 했다”며 “내일 우리 대구시민들이 90% 투표해서 홍준표 한 번 살려주면, 내 은혜 갚겠다”며 지역대결을 부추기기도 했다.

홍 후보는 대전 유세 자리에선 김종필 전 총리를 만난 일을 언급하며 충청도 유권자들의 지지를 부탁했다. 홍 후보는 “김 전 총리가 ‘문재인이 금마는 안 된다. 상을 보니까 네가 대통령 상이다’라고 했다”며 “충청도만 도와주면 압도적으로 이긴다”고 주장했다.

부산∙대전=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선거일을 하루 앞둔 8일 오후 대구 반월당역 인근에서 유세를 마친 후 지지자들 곁으로 다가와 만세를 들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작성일 2017-10-11 17:05:12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