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부터 문재인 대세? 촛불이 만든 대반전!


‘반기문 돌풍’에 불안한 출발


경선서 안희정 신드롬 누르고


안철수 호남 바람도 잠재워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해 12월 2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9차 촛불집회에참석해 촛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도전 6개월은 번갈아 가며 도전장을 내민 경쟁자들의 추격을 뿌리치며 대세론을 수성(守城) 한 시간으로 요약된다.



문 당선인은 지난해 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정권교체의 열망을 바탕으로 확고한 지지층을 구축했던 반면, 여러 경쟁자들은 ‘반문 정서’에 편승하다 보니 심한 부침을 겪다가 결국 문 당선인의 아성을 넘지 못했다.

문 당선인은 대선 1년 전까지만 해도 차기 주자로서의 입지가 불확실했다. 지난해 5월 둘째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당선인은 18%의 지지로 4ㆍ13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20%)에 밀려 2위에 그쳤다. 이후 새정치를 원하는 중도보수층의 지지를 등에 업은 ‘반기문 바람’이 정치권을 강타하면서 찬바람이 불기 전까지 문 당선인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도 지지율이 10%포인트 이상 뒤졌다. 2012년 대선에서 48%의 득표율로 아깝게 대권을 내줬던 후보라는 점에 비춰보면 확실히 순탄치 않은 행보였다.

고전하던 문 당선인은 지난해 말 터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를 변곡점으로 확실한 차기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촛불민심이 거세지고 정권 심판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이 커지면서 이를 실현할 수 있는 준비된 후보로 문 당선인이 꼽혀 본격적인 대세론이 형성된 것이다. 문 당선인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9일 “조기 대선을 이끌어 낸 촛불정국이 문 당선인 승리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문 당선인은 신년 벽두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선두에 등극하며 대권 행보에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세론이 굳어질수록 경쟁자들의 만만치 않은 도전도 계속됐다. 우선 임기를 마치고 연초 귀국한 반 전 총장이 중도보수층의 지지를 등에 업으며 강력한 경쟁자로 떠올랐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이 잇따른 실책과 지지율 하락으로 귀국 한 달도 안돼 중도 사퇴를 선언하면서 문 당선인으로선 한 고비를 넘겼다. 반 전 총장을 고리로 연초부터 부상한 이른바 ‘제3지대 반문(反文) 연대론’의 동력도 사실상 소멸됐다.

외풍이 잦아들자 이번엔 내부 도전에 맞닥뜨렸다. 반 전 총장 사퇴 이후 표류하던 중도보수층에게 어필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급부상한 것이다. 특히 안 지사가 문 당선인의 약점으로 지적돼 온 확장성의 한계를 극복하며 ‘안희정 신드롬’까지 일으키자 문 당선인 측의 위기감은 어느 때보다 고조됐다. 문 당선인 캠프 관계자들은 “친노라는 같은 뿌리를 가진 도전자라는 점에서 안 지사가 지지율 한 자릿수 차이까지 좁혀올 때가 가장 큰 고비였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문 당선인 턱 밑까지 추격하던 안 지사의 기세가 ‘선의’ 발언 파동으로 확 꺾이면서 문 당선인은 60% 이상의 득표율로 당내 경선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본선 무대에 오르자 마지막 고비가 기다리고 있었다. 5년 전 대선에서 손을 잡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당내 경선 효과로 호남에서 바람을 일으킨 뒤 보수층에서도 ‘반문 대항마’로 떠올라 양강 구도를 형성한 것이다. 하지만 안 후보가 호남 표심과 보수층 모두를 만족시키기 어려운 근본적 한계를 안고 있었던 데다 TV토론에서도 낮은 점수를 받으며 지지율이 급격히 빠져 한 때의 위협에 그치고 말았다. 선거 운동 기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도 재차 불거져 문 당선인의 안보관이 도마에 올랐지만, 도리어 진보 진영이 문 당선인으로 결집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김성환기자
[email protected]








5개월 간 대선 주자 여론조사 지지율/2017-05-10(한국일보)


작성일 2017-10-11 17:05:11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