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직원 농담을 SBS 비밀 녹취, 홍준표 “목 잘라라”








김성준 SBS 보도본부장이 4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논란이 된 세월호 보도에 대한 심경을 밝히고 있다. 최지이 인턴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세월호 인양을 두고 해양수산부(해수부)와 거래를 했다는 내용을 담아 대선 정국에 파장을 일으킨 SBS 보도가 부실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도를 넘은 행보에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4일 해수부에 따르면 문제의 보도에서 문재인 후보 측과의 거래설을 제기한 공무원은 해양수산부 소속 7급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해당 공무원이 3일 감사관실에 SBS 기자와의 통화 사실을 먼저 밝혀 왔다”며 “이 직원이 직무를 계속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2014년 7급 공채로 공무원 생활을 시작한 3년차 실무자급 공무원으로, 지난달 16일부터 목포신항의 세월호 인양 현장에 파견돼 언론지원 업무를 맡아 왔다. 이 직원은 지난달 16일쯤 SBS 기자와의 통화에서 인터넷 뉴스 등에서 언급된 정부 조직개편 문제 등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다가 ‘이런 얘기도 있다’는 취지로 세월호 인양 의혹 얘기를 꺼냈다고 해수부는 밝혔다.

SBS도 보도 과정에서의 부실을 일부 인정했다. 김성준 SBS 보도본부장은 이날 “데스킹 과정에서 잘못된 판단으로 오해를 살 만한 뉴스가 나가 3일 새벽 기사를 삭제했다”며 “데스크가 보도본부장에게 압력을 받았을 것으로 생각할 수 있는데, 잘 팔릴 기사를 만들려는 욕심에 나온 실수”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신뢰성이 떨어지는 해수부 공무원의 발언이 데스킹 과정에서 왜 걸러지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박정훈 SBS 사장도 이날 담화문을 내고 “이번 일과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진상 조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정치적 공세로 이용하려는 홍 후보의 무리한 행보도 도마에 올랐다. 홍 후보는 이날 충북 충주 유세에서 해당 보도와 관련, “SBS 사장과 보도본부장의 목을 다 잘라야 한다”고 극단적인 발언을 해 빈축을 샀다. 앞서 이날 홍 후보 캠프의 원유철, 이인제 공동선대위원장과 일부 의원들이 SBS를 방문해 해당 기사 삭제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촌극을 빚기도 했다.

세종=이영창 기자
[email protected] 이소라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6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