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유승민 대구 방문해 “기 좀 받으러 왔다”


대구 동화사 방문해 속내 밝혀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3일 오전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찾아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5ㆍ9 대선을 엿새 앞둔 3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고향 대구를 찾아 석가탄신일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경남 거제에서는 크레인 사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유 후보는 이날 불기 2561년 석가탄신일을 맞아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에 위치한 동화사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나머지 4당 대선 후보들이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찾은 것과 상반된다. 전날 같은 당 의원들이 대규모 탈당하는 등 위기 속에서 안방 단속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 자리에서 유 후보는 “서울 조계사에도 부처님이 있고 동화사에도 있는데 저기(조계사) 부처님에게는 아내를 보내고 동화사 부처님에게 왔다”며 “솔직히 말해서 기 좀 받으려고 왔다”고 속내를 밝혔다. 전날 탈당을 선언했다 번복한 황영철 의원에 대해서는 “의원님들이 가치와 현실 사이에 다들 고민이 많으신데, 같이 개혁보수의 길로 동참해주셔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후 유 후보는 경남 거제로 이동, 1일 타워 크레인 전복사고로 숨진 근로자들의 빈소를 방문하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유 후보는 빈소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죽음의 외주화라고 해서 온갖 위험한 일은 협력업체 비정규직이 담당하다가 사망에도 이르게 된다”며 “안전 부분에 대해 원청업체 책임을 강화하고 안전 감독을 확실하게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후 유 후보는 서울로 돌아와 청년층들이 많이 몰리는 강남역에서 시민들과 만나며 지지 호소를 이어나갔다. 대구ㆍ거제=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5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