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세월호 지연 관여’ SBS 보도 파문 확산








그림 1부처님오신날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세월호 인양 지연에 관여했다는 SBS 2일 보도와 관련해 대선 후보간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깜깜이 선거 기간에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 네거티브전을 예고하는 분위기다.

문재인 캠프의 송영길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3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해수부) 공무원의 일방적인 말을 갖고 민감한 시기에 근거 없는 보도를 한 SBS 8시 뉴스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SBS 본사에 항의 방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SBS는 전날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인용해 “솔직히 말해 이거(세월호 인양)는 문 후보에게 갖다 바치는 것”이라며 “문 후보가 약속한 해수부 2차관을 만들어주고 해양경비본부도 해수부에 집어넣고”라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문 후보 캠프는 즉각 논평을 통해 “문 후보와 민주당 선대위는 해수부 2차관 신설을 약속한 바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반박한 뒤 “SBS와 해수부는 익명으로 거짓 주장을 한 공무원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캠프는 그러면서 “납득할 만한 해명과 함께 즉각 정정과 사과 보도를 해주길 바란다”며 “SBS와 해당 공무원에 대해선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SBS는 3일 새벽 추가 보도를 통해 “해당 기사는 해수부가 세월호 인양을 부처의 이익을 위해 이용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보도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그러나 보도 내용에서 충실히 의도를 담지 못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SBS는 해당 기사도 삭제했다.

그러자 이를 고리로 홍준표 안철수 후보 캠프가 공세에 나섰다. 이철우 한국당 중앙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당은 문 후보의 세월호 인양 상납과 해수부 확대 밀거래 의혹 진실을 가리기 위해 국정조사와 검찰고발 등 모든 가능한 조치를 취하겠다”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문 후보는 어떤 위치에 있든 그 자리에서 내려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SBS가 해명 보도를 하고, 기사를 삭제한 것을 두고도 “유력 언론사가 납작 엎드리니 집권 후에는 어떻게 할지 SBS의 앞날이 깜깜하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SBS 기사의 진위 여부가 가려지기도 전에 기사가 삭제되는 참담한 일이 벌어졌다”며 “문 후보는 벌써 언론탄압을 시작하는 건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놨다”고 거들었다.

김성환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4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