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말 섞지 않으려 했지만”, 홍준표 “나도 얘기하기 싫다”

대선후보 방송토론서 정면 충돌


洪 “배배 꼬였다” ... 沈 “눈ㆍ귀 막고 사나”









28일 박정희 대통령 기념도서관을 방문한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홍대에서 길거리 유세를 펼치며 공약을 설명하고 있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8일 열린 TV토론에서 정면 충돌했다.



심 후보는 시작부터 “홍 후보와 말을 섞지 않으려 했다”며 거리를 뒀다. 심 후보는 이른바 ‘돼지발정제’ 파문 이후 홍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며 홍 후보와의 토론을 사실상 보이콧해 왔다. 홍 후보도 지지 않고 “나도 심 후보와 얘기 하기 싫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선후보 2차 토론회에서 홍 후보와 정책검증 토론 차례가 되자 “토론의 룰은 국민의 권리고 (홍 후보가) 너무 악선동을 하기에 토론에 임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담뱃세ㆍ유류세 인하에 대한 입장을 묻는 홍 후보의 질문에 이같이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담뱃세를 논하기 전에 홍 후보는 사과해야 한다”며 “그 당에서 인상하지 않았느냐. 법인세를 깎고 서민 주머니를 털어 대기업 곳간을 채워놓고, 감세 이야기를 할 자격이 있느냐”고 꼬집었다.

홍 후보도 “하냐, 안 하냐를 물었다”며 “나도 심 후보와 이야기 하기 싫다. 할 수 없어서 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심 후보가 “미세먼지 대책의 핵심이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것인데, 서민들의 표 얻으려고 유류세를 인하하겠다는 포퓰리즘 공약은 그만둬라”고 거듭 지적하자, 홍 후보는 “그렇게 모든 것이 배배 꼬여 가지고…”라며 투덜거렸다. 심 후보도 끝까지 "제가 배배 꼬인 게 아니라, 그 당에서 (그렇게 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강성 귀족노조’ 색깔론을 또 꺼내 들었다. 그는 “노조에 얹혀서 정치하는 분들, 노조와 파트너가 돼 정치하는 분들은 비정규직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노조에 얹혀서 정치하는 행태 이제는 없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후보는 이어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토론에서 노동 유연성 문제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홍 후보는 귀를 막고 눈을 막고 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OECD 국가 중 가장 장시간 노동을 하고, 비정규직 비율도 높다. 중대재해 불패의 1위고, 성별 임금격차 또한 관련 통계를 낸 이후 불패의 1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의 노조 관련 공세가 이어지자,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홍 후보는 모든 문제가 강성 귀족 노조 탓이라고 보는 것 같다”며 “그런데 비정규직 문제만 해도 노조 없는 사업장 경우는 설명이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9 14:55:14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