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아들 병역비리 네거티브에 두 번 발목 ‘대표적 희생양’

1997년 DJ에 1.6%p 차이로 져


2002년엔 대세론에 안이한 대응


노무현은 ‘장인 좌익’ 비난에


“아내 버려야 하나” 정면 돌파








1997년 15대 대통령 선거 당시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두 아들의 병역 면제 의혹에 대해 유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역대 대통령 선거에서 네거티브에 발목을 잡힌 대표적 사례는 1997년(15대), 2002년(16대) 대선에서 연거푸 진 이회창 당시 신한국당ㆍ한나라당 후보다.



1997년 1.6%포인트 차로 아깝게 김대중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에게 지고, 당선이 당연시되던 2002년에도 노무현 당시 새천년민주당 후보에게 덜미를 잡힌 결정적 패인 중 하나가 아들 병역비리 네거티브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것이라고 평가된다. ‘병풍 사건’이라 불렸던 이 의혹은 이 후보의 장남 정연씨, 차남 수연씨가 처음 병무청 징병검사에서 현역 판정을 받았다가 나중에 정밀 신체검사에서 군 입대 면제 판정을 받게 된 과정에 군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27일 “이회창 후보는 감사원장, 국무총리를 지내며 원칙을 중시하는 대쪽 이미지가 강점이었는데, 아들 군 면제를 위해 힘을 썼다는 의혹이 커지면서 귀족 이미지가 대쪽 이미지를 희석시켜 버렸다. 이 후보 측이 강점을 더 강하게 부각시켜야 했는데 대처가 서툴렀다. 뒤늦게 유학 중이던 둘째 아들을 국내로 불러들여 공개 신검을 하고, 정연씨가 소록도 자원봉사를 갔지만 이미 실망한 유권자들의 마음을 되돌리기에는 늦었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두 번째 도전인 2002년 선거에서도 같은 의혹이 먹힌 이유는 무엇일까. 이상일 아젠다센터 대표는 “이회창 대세론이 워낙 강해 안이하게 판단한 것이 패착이었다. 첫 대선 패배 이후 유권자들에게 병역비리 의혹을 지울만한 긍정적 이미지를 만들었어야 했는데 별다른 노력이 없었다. 더구나 상대는 서민 이미지가 강한 노무현 후보였기에 더욱 대조가 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노 후보는 장인의 좌익(남로당) 활동 경력을 문제삼는 네거티브에 대해 “장인이 좌익 활동을 하다 돌아가셨다. 그럼 내가 아내를 버려야 하나”라고 정면 대응을 했고, 이것이 효과적이었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노 후보는 본인이 직접 나서서 감성에 호소하는 전략으로 더 이상 이슈가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 오히려 본인의 인간성과 가족에 대한 사랑을 부각시키는 효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 조작에 개입했다는 의혹은 선거기간 내내 이슈였지만 결과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 윤태곤 의제와전략그룹 더모아 여론분석실장은 “이슈 자체가 대중이 이해하기에는 어려웠다. 비록 석연치 않은 점이 있었다 해도 기업 경영을 하다 보면 그럴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의혹을 덮어버렸다. 이 후보 측에서는 의혹에 정면 대응하기 보다는 이 후보가 경제 살리기를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껴가기 식 대응을 했고 이것이 먹혔다”고 설명했다.

2012년 18대 대선에서 맞붙은 박근혜(새누리당) 문재인(민주통합당) 후보의 당락을 가른 것도 네거티브에 대한 대응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다. 이상일 대표는 “정수장학회를 사유화했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 때 일이라고 여기는 유권자들이 많았다. 새누리당은 설마 박근혜 후보가 그런 문제에 관련이 있겠느냐는 정서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문 후보는 선거 막판 제기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 박시영 윈지코리아 부대표는 “박 후보 측이 노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며 선거를 보수 대 진보의 대결 구도로 만들었다. 선거가 정책 대결로 펼쳐졌으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을 내용이었다. 민주당이 뒤늦게 문제의 발언을 한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등 법적으로 맞섰지만 이미 유권자 상당수에게 ‘노 전 대통령은 NLL을 포기했다’고 각인돼 버린 뒤였다. 다른 더 큰 이슈로 NLL 논란을 덮어버릴 타이밍을 놓쳤고, 허둥지둥하다 선거가 끝나 버린 셈”이라고 밝혔다.

박상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09 14:55:13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